(480) 710-8899

cho85258@gmail.com

집 오퍼하기마켓에 나온 집을 보고 마음에 든다면 신속하게 오퍼를 써야 한다. 요즘처럼 수요에 비해 공급이 적을 때는 집을 파는 셀러에게 유리한 셀러 마켓이다. 셀러 마켓에서는 집을 사려는 바이어들의 경쟁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부동산 에이전트의 역할이 막중하다. 경험이 많은 노련한 부동산 에이전트가 빛을 발하는 마켓이다. 오퍼를 쓰려면 먼저 융자하는 사람을 선정해 함께 일을 진행해야 한다. 부동산 에이전트와 집만 열심히 보러 다닌다고 해서 일이 되는 것은 아니다. 융자하는 측에서 크레딧 체크, 다운 페이먼트를 얼마나 할 것이며 어떤 종류의 융자를 받을지, 이자율에 따라 월 페이먼트는 어느 정도인지를 미리 알아보고 사전에 필요한 작업을 미리 시작해야 한다. 역으로 말하면 부동산 에이전트를 만나는 것 보다 융자하는 사람을 만나는 일이 더 중요한 급선무이다.

집을 사기 위해 오퍼를 쓸 때는 융자하는 측에서 보내주어야 하는 LSR(Loan Status Report)가 필요하다. 이 LSR에는 바이어가 얼마를 융자할 예정이며 돈을 빌려주는 렌더 측에서 이미 사전 승인을 했다는 구체적 내용이 들어있다. 즉 바이어가 돈을 융자 받는데 아무 문제가 없다는 것을 입증하는 서류이다. 집을 사기 위해서 신경 써야 할 가장 중요한 부분이 융자이며 융자를 받는데 아무 문제가 없어야 정해진 날짜에 에스크로 클로징을 할 수 있다.

오퍼를 쓸 때 계약금(Earnest Money)을 걸어야 하는데 반드시 얼마를 써야 한다는 원칙은 없다. 통상적으로 1% 내외의 금액을 쓴다. 예를 들어 집 리스팅 가격이 $320,000이라면 $3,000 정도의 금액을 제시한다. 사고자 하는 집이 너무 마음에 들어 놓치고 싶지 않은 집이라면 계약금을 높이 올려 셀러에게 그 집을 꼭 사고 싶어하는 바이어임을 보여주는 것도 한 방법이다. 사전에 집을 파는 사람이 집을 팔고 어디로 가려고 하는지 얼마나 사정이 급한 사람인지를 부동산 에이전트를 통해 파악하는 것도 오퍼를 쓸 때 크게 도움이 된다.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 웃돈을 얹어 오퍼를 쓰지 않더라도 사정이 급한 셀러라면 에스크로 클로징 일자를 최대한 당겨 써 볼 필요가 있다. 어떤 셀러에게는 가격보다 에스크로 클로징 날짜가 더 중요하기 때문이다. 이혼, 별거 등 일신상의 문제로 급히 집을 팔려고 하는 사람들도 있다. MLS Sheet에 Motivated Seller, Just reduced price for quick sale이라고 써 있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는 사정이 급한 셀러임을 알려주는 말이며 이를 잘 이용하면 좋은 거래조건을 이끌어낼 수 있다. 마켓에 나온 기간이 얼마나 되었는지도 눈 여겨 볼 일이다.

만약 30일 이상이 지났다면 마음이 조급한 셀러를 상대로 유리한 조건을 만들 수 있다. 집을 보러 갔다가 우연히 셀러를 만났다면 왜 집을 팔려고 하는지, 어디로 이사를 가는지, 사정이 얼마나 급한지 이것 저것 물어보면서 집에 있는 가구들에 대해서도 자세히 확인하면 의외의 수확을 올릴 수 있다.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외에도 당구대, 뒷마당에 있는 패티오 퍼니쳐, 또는 거실이나 패밀리 룸에 있는 소파 세트 등을 놓고 가거나 팔 의사가 있는지 확인해보자. 집을 사면서 셀러 측 가구를 잘 뺏기로 소문난 김모씨는 소문에 걸맞게 소파 세트는 물론 부엌의 식탁, 서재에 있는 가구와 컴퓨터, 벽에 걸려있는 많은 장식품까지 다 얻었다고 하니 귀담아 듣고 한번 시도해 볼 일이다